이인영 "한국당과 대화 무의미...협상의 정치 종언"
상태바
이인영 "한국당과 대화 무의미...협상의 정치 종언"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2.0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의 기습적인 필리버스터 신청에 더불어민주당이 본회의 참석을 거부하면서 국회가 다시 멈췄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을 뺀 나머지 야당들과 패스트트랙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거듭 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공존의 정치, 협상의 정치는 종언을 고했다면서 국민을 볼모로 잡고 나선 상대와 대화하고 협상하고 합의 노력을 하는 건 무의미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당이 199개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것은, 국회를 완전히 마비시켜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만들려는 정치적 폭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민생 개혁을 원하는 정치세력과 함께 신속하게 검찰개혁과 선거개혁을 처리하겠다,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과 공조를 공식화했다.

일부에서는 제1야당과 합의 없이 '선거의 룰'을 머릿수로 독단적으로 밀어붙인다는 비판도 나오지만, 여당은 한국당이 명분을 준 만큼 강행할 수 있다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포인트 민생 본회의를 제안했다.

이른바 민식이법과 유치원 3, 데이터 3법과 국회법 등 이미 원내대표끼리 처리를 약속했던 비쟁점 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주장이다.

오 대표는 민생은 뒷전으로 내팽개친 채 국회 파행 책임을 상대방에 돌리며 20대 국회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건 모두가 패배하는 길이라며, “양당 모두 본회의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설명했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은 앞으로 일주일간 마지막 끝장 협상을 통해 여야 간 합의점을 찾자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
  • 전광훈 “나는 왜 청와대 안부르나?”…강기정 “목사님은 경찰에서 부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