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철통경호'…AI로봇·무인경비차량
상태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철통경호'…AI로봇·무인경비차량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1.2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찰하는 무인경비차량.(사진=연합뉴스)
정찰하는 무인경비차량.(사진=연합뉴스)

25일부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부산 벡스코에서는 무인경비차량이나 로봇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경호장비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벡스코 전시장 안에 들어서면 경비·안내 로봇 파로가 참석자들을 맞이한다. 전시장 안내는 물론 경비 업무까지 수행한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이 로봇은 외국어 안내 기능을 갖췄다. 침입자가 발생하면 상황실 담당자에게 신고하는 역할도 맡는다.

 

안내·경비 로봇 `PARO`.(사진=연합뉴스)
안내·경비 로봇 `PARO`.(사진=연합뉴스)

우선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은 이번 회의에서 다목적 무인경비차량인 `HR-셰르파`를 투입했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원격 및 자율주행 기반 차량으로, 사람을 태우지 않고서도 회의장 주변을 다니며 경비정찰 임무를 한다. 무인경비차량의 상부와 전후좌우에 카메라를 장착해 주간은 물론 야간에도 차량 주변 360도 영상을 수집, 종합상황실로 자동 전송한다. 차량 주위의 경호 요원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가거나 지정된 경로를 스스로 탐색해 순찰하는 자율주행도 가능하다.

행사장 주변 상공에는 경호용 드론이 배치됐다. 드론은 각국 정상이 이동하는 통로를 점검하는 역할과 해안선 등지의 수색을 맡는다. 일몰 후에는 열상장비를 장착해 야간수색에 나서기도 한다. 고층 건물의 옥상 등지에 침입한 저격 용의자를 찾아내는 임무도 수행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