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애도, 사법부에 여성폭력 엄중한 처벌 촉구
상태바
구하라 애도, 사법부에 여성폭력 엄중한 처벌 촉구
  • 한중일 기자
  • 승인 2019.11.2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여성폭력 추방의 날’인 25일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수 구하라를 애도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피해 사실이 대중에 여과 없이 알려지며 2차적 피해를 입었던 고인의 고통이 어느 정도였을지 짐작된다”며 애도의 뜻을 밝혔다. 작년 구하라씨의 고발로 진행 중인 데이트폭력, 불법촬영 사건에 대해 “법원이 범죄의 심각성을 깨닫고 범죄의 크기에 맞는 책임을 가해자에게 엄중히 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미투 이전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여성들의 절박한 외침에, 가장 먼저 응답해야 할 곳은 바로 사법부이다.”며 법원의 여성폭력 범죄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국제 여성폭력 추방의 날' 하루 전 날 빚어진 가수 구하라씨의 극단적 선택에 정치권에서도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
  • 전광훈 “나는 왜 청와대 안부르나?”…강기정 “목사님은 경찰에서 부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