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여영국 대변인 "자유한국당 개명해라!! 자유미일당으로~
상태바
정의당 여영국 대변인 "자유한국당 개명해라!! 자유미일당으로~
  • 한중일 기자
  • 승인 2019.11.21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소미아 연장 등 총체적인 국정 운영에 대한 항의로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에 들어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앞뒤도 맞지 않고 시기도 뜬금없다는 비판이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피핑에서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노력을 단식으로 응수한 황교안 대표는 밥먹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라”며 단식 중단을 촉구했다. 이어 “여야 교섭단체 대표들이 합리적 방위비 분담금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미국으로 출발한 날, 때 아닌 단식은 방미 대표단에게 어깃장 놓기와 힘빼기가 될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 또한 국회 브리핑을 열어 “앞뒤도 맞지 않고 타이밍도 뜬금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여 대변인은 “무슨 의도로 ‘단식카드’까지 꺼내들었는지 별 관심은 없지만 뭐가 됐든 뒤틀린 판단이다.”라며 “안팎으로 자유한국당 혁신 이야기가 많던데 그 답이 단식은 아닐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랑스 여자’ 주변에 갇히지 말고 접경에 서서 삶을 선택하라.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펭수, 꼭 살아남아야 한다! 영화 '#살아있다' 자이언트 펭 콜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