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47명 공동성명 발표 “주한미군 철수 협박, 갈테면 가라”
상태바
국회의원 47명 공동성명 발표 “주한미군 철수 협박, 갈테면 가라”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1.18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회의원 47명은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력이 높아지는데 대해 공동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는 거짓 협박을 멈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명에 참여한 47명에는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가칭)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은 단 한명도 참여하지 않았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동성명을 발표하면서 미국의 블러핑(Bluffing. 속칭 공갈 또는 뺑끼)’이 정도를 넘었다고 비판하며 지난 28년간 한국은 약 162767억원의 방위비분담금을 미국에 지급했지만, 한국 감사원의 결산 심사나 회계감사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또한 협정의 근간이 되는 주한미군의 숫자조차 한국 정부에 통보하지 않은 채 대폭 증액을 주장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013~20175년간 한국이 지불한 방위비 분담금은 414700만불로서, 미국의 주한미군 유지관리 비용보다 많았다, “미국은 대폭 증액을 주장하기에 앞서 주한미군 주둔비용 총액부터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며 동맹의 가치를 용병 수준으로 격하시키고 50억 달러를 내놓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협박하면 갈테면 가라는 자세로 자주국방의 태세를 확립해야 트럼프 행정부의 협박을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에 공정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문채택을 거부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방위비 협상에 있어서 국익을 보호하는 방안이 무엇이 좋은지 고민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안보 위기를 타개할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으라며 미국 대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