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여수 앞바다서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발견
상태바
여수해경,여수 앞바다서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발견
  • 강봉조 기자
  • 승인 2019.11.1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상 갑오징어 낚시 중 바늘에 걸려 올라와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15일 오전 830분경 여수시 남면 안도리 소유항 동쪽 3.3km 앞 해상에서 선상낚시를 하던 낚싯배 돌풍 호(9.77, 여수선적)에서 낚시꾼이 낚시에 걸려 올라온 문어가 맹독성 문어로 의심된다는 선장 김상수(43, ) 씨의 신고를 받고 문어 사진을 찍어 국립수산과학원에 자문을 의뢰했다라고 15일 밝혔다.

국립 해양생물자원 김해성 박사 의뢰 결과 이 문어는 맹독인 '파란고리문어'라고 통보했으며, 여수해경은 조업 중인 선박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파란고리문어'는 주로 남태평양 해역 등 따뜻한 바다에 서식하며, 이번 여수 앞바다에서 잡힌 파란고리문어는 길이 7센티, 무게는 약 10그램으로 테르로도톡신이라는 무서운 독을 지니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돌풍 호 선장 김상수 씨로부터 파란고리문어를 수거해 국립수산과학원에 인계했으며, 최근 기후변화로 우리나라 연안에서도 아열대성 생물의 출연이 증가하고 있고, 이들은 독성을 지닐 가능성이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