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스마트미터링 등 법정계량 협력 강화한다
상태바
중국과 스마트미터링 등 법정계량 협력 강화한다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11.13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한중법정계량협력위원회」 서울에서 개최

(박남수/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14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과 계량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제3차 한중법정계량협력위원회’를 개최한다.

한·중 양국은 지난 ‘16년 「제1차 한중 장관급 품질감독검사검역 회의」에서 계량 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한중법정계량협력위원회」를 구성하여 매년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은 스마트미터링*을 공통 관심 의제로 선정하고 진화하는 계량 체계에 대한 양국의 대응 계획과 제도추진 현황 등에 대한 정보공유 및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한다.


최근 세계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융·복합된 계량기 보급이 확대되면서 고도화·지능화된 계량기를 기반으로 스마트미터링이 진화하고 있으며, 전기자동차, 수소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친환경자동차 충전 시 에너지(전기, 수소 등) 계량의 신뢰성 확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어서다.


이번 회의를 통해 우리나라는 스마트미터링과 친환경자동차 충전 계량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협력을 중국에 제안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나라는 「계량에 관한 법률」 체계, 요소수 미터 형식승인 제도 운영 현황, 수소충전기 오차검사 장비 연구개발 추진현황, 한국계량측정협회의 주요 활동 등을 중국에 소개한다.


중국은 법정계량기 관리현황, 계량분야 국제활동 추진현황, 중국계량협회 및 중국계량시험학회의 주요 활동사항 등의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계량 체계의 진화, 새로운 유형의 계량기 등장 등 변화하는 계량 산업에 맞춰 발 빠르게 계량제도를 선진화하기 위해서는 국제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 “계량 분야 협력 안건을 확대하고, 새로운 계량분야  국제표준화를 선도하기 위해 협력하는 등 중국과 법정계량 분야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