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비공개 조선왕릉 '양주 온릉' 시범 개방
상태바
문화재청, 비공개 조선왕릉 '양주 온릉' 시범 개방
  • 김학영 기자
  • 승인 2019.11.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사시설보호구역 내에 있어 접근성과 관람환경 관리의 어려움 때문에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비공개로 관리해온 양주 온릉, 사적 제210호)을 오는 14일부터 처음으로 일반에 무료로 시범 개방하기로...

[내외신문/김학영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그동안 군사시설보호구역 내에 있어 접근성과 관람환경 관리의 어려움 때문에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비공개로 관리해온 양주 온릉(楊州 溫陵, 사적 제210호)을 오는 14일부터 처음으로 일반에 무료로 시범 개방하기로 했다.

양주 온릉은 조선 제11대 임금인 중종의 첫 번째 왕비 단경왕후(端敬王后, 1487∼1557)의 능이다. 단경왕후는 제10대 임금 연산군의 처남 신수근의 딸로, 1506년 중종반정으로 왕비가 되었으나 신수근이 중종반정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7일 만에 폐위됐다.

1557년(명종 12년) 세상을 떠나자 친정 거창신씨 선산에 모셔졌는데 사후 182년 만인 1739년(영조 15년)에 왕비로 복위되면서 능의 이름을 온릉이라고 정하고, 형식도 능에 걸맞게 정자각과 석물 등을 배치한 현재의 모습으로 새롭게 조성됐다. 일반 국민들의 출입이 제한되어 있던 문화재를 국민에게 시범 개방하는 온릉은 양주시민과 양주시의 적극적인 요청과 협조로 이루어지게 됐다.
 
시는 군사시설보호구역 주변에 온릉의 편의시설(화장실·주차장) 설치를 위해 관할부대와 다각적인 협의를 진행해 관행적인 규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줬으며 시범 개방과 동시에 문화재 안내 해설사를 배치해 안내 해설도 제공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이번 시범 개방 결과를 토대로 관리사무소, 역사관 건립 등 온릉의 관람환경 개선을 위한 추가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접근성을 높이는 다양한 제반 여건들을 꾸준히 보완해 전면 개방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외신문/김학영 기자 seoulk1004@gmail.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
  • 전광훈 “나는 왜 청와대 안부르나?”…강기정 “목사님은 경찰에서 부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