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12일부터 이웃순찰제 전면 확대 시행
상태바
부산경찰청, 12일부터 이웃순찰제 전면 확대 시행
  • 정해성 기자
  • 승인 2019.11.1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산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은, 오는 12일부터 ‘이웃순찰제’를 부산 시내 전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월 7일부터 11월 5일까지 30일간 동래·동부·금정경찰서에서 이웃경찰관 107명을 선발 이웃순찰제를 시범 실시한 결과, 이웃경찰관이 지역주민과 직접 접촉한 빈도는 총 4,280여명으로 시범관서별 지·파출소당 1일 평균 48명의 주민을 만났다.

주민들로부터 총 717건의 현안 사항을 접수받아 취약지 순찰요청 등 단기과제 671건은 즉시 조치하고 중·장기과제 46건 중 지자체와 협의 중인 범죄취약지 환경개선 17건, 고장 방범등 교체 등 시설개선 14건(종료), 내·수사착수 9, 조현병환자 응급입원 4건, 신변보호 요청 1건을 조치하였다.

또한, 우범지역 등 지역진단은 171개소, 상가·주차장·주거지 등 시설진단은 2,431개소로 지역·시설진단 횟수는 총 2,602건으로 시범관서별 1일 평균 28개소(지·파출소당 5.3개소)를 진단한 것으로 이웃경찰관들이 주민들로부터 민원을 접수받아 주민불안 및 불편을 해소하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웃경찰제 시범실시 전에 다소 냉소적이던 경찰관 및 주민들의 반응도 시범 실시 후 긍정적 인식변화로 도움이 된다는 반응이다.

부산경찰청은 12일부터 이웃경찰제 전면 확대실시를 앞두고 15개 경찰서 중 강서·기장을 제외한 13개 경찰서에서 전담경찰관은 2단계 엄격한 선발심사과 과정을 거쳐 총 517명을 선발하였다.

선발결과 계급별로는 경위급이 315명(61%)로 가장 많았고 근무연수는 20년 이상이 272명(52.6%), 10년 미만이 171명(14.3%)으로 나타났다.

시범실시 기간에 드러난 문제점 중 휴가·교육 등 지역경찰관 △ 인원 부족시 지·파출소장에게 재량권 부여, 2인 지정이 원칙인 도보 전담순찰을 예외적으로 1인 지정 가능토록 하고 6시간의 도보순찰 시간도 인원, 기상상황, 치안여건 등 불가피한 경우 도보순찰시간 단축 및 당일 도보순찰 미실시 권한을 부여했다.

도보순찰전담 근무자의 피로도 감소를 위해 △ 휴대장비를 간소화하고 본 제도의 안정적 정착(지속적·실질적)과 주민친화적 도보순찰을 지향하기 위해 △ 성과중심의 활동은 지양하기로 하였다.

관할구역이 넓어 이번 이웃순찰제 시행에서 제외된 강서·기장경찰서는 지역실정에 맞는 주민친화적 도보순찰활성화 자체방안을 마련 시행한다.

부산경찰은 “이웃순찰제” 확대 시행 이후에도 본 제도가 조기에 정착되어 지속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문제점을 발굴, 개선·보완하여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수준 높은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