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대성, 함께 전역…“빅뱅 활동, 많은 지혜 필요”
상태바
태양·대성, 함께 전역…“빅뱅 활동, 많은 지혜 필요”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1.1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빅뱅의 태양과 대성이 10일 경기도 용인시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 함께 전역했다.

태양과 대성의 전역을 환영하기 위해 부대 앞과 부대 인근 공터에는 2천여명의 팬들이 모였다. 팬들은 추위 속에서도 아랑곳하지 않고 두 사람의 전역을 기다렸다.

태양과 대성은 함께 군생활한 동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태양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었다""저를 20개월동안 이끌어준 간부와 전우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대성 역시 "사회에서 느낄 수 없는 감정을 많이 느꼈다""지금도 고생하고 있는 간부와 전우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 태양은 "많은 지혜가 필요할 것 같다""열심히 고민하고 저희끼리 의견을 모아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드리고 싶다. 열심히 하겠다. 군 생활 하는 동안 못 보여드린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태양과 대성은 자신의 전역을 기다려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태양은 자신의 별명이 붙은 과자를 직접 팬들에게 전달하고, 팬들과 악수를 하고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대성 역시 자필 엽서를 통해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대성은 "이렇게 멀리까지 함께 하러 와줘서 고마워요! 오늘을 기다리느라 정말 고생 많았어요! 이 자리에 함께 있는 모든 분들 그리고 멀리서 마음으로 나마 함께 축하해주고 있는 모든 분들 정말 정말 고맙고 또 미안하고 그보다 더 훨씬 더 많이 사랑해요"라는 엽서를 직접 전해줬다.

태양과 대성은 지난해 3월 각각 입대했다. 태양은 5군단 제5포병여단 예하부대, 대성은 27사단 이기자 부대에서 군 생활을 마쳤다. 두 사람에 앞서 지드래곤이 3사단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달 26일 전역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