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71세 남성, 자기집 정원의 ‘용암 튜브’에 떨어져 사망
상태바
하와이 71세 남성, 자기집 정원의 ‘용암 튜브’에 떨어져 사망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08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하와이 빅아일랜드섬 힐로 용암지대에 사는 71세 남성이 자신의 집 정원에 있는 용암 튜브바닥에 떨어져 사망했다.

하와이에는 화산 폭발 때 형성된 용암 튜브가 숱하게 널려 있다. 햇빛이 비칠 정도로 구멍이 뚫려 있는 것도 있지만 어떤 것은 덤불들에 가려 잘 보이지 않을 수 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땅 밑을 뚫고 흘러들어간 용암이 천천히 식으면 동굴이라 하고, 며칠이나 몇주처럼 빨리 식어 형성되는 것들은 튜브라고 분류한다고 한다.

영국 BBC7, 이 남성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친구들의 신고로 며칠 만인 지난 4(이하 현지시간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하와이 경찰국의 로버트 와그너는 바닥이 무른 곳에서 직경 60의 구멍이 뚫리며 떨어져 7m 아래 바닥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힐로 일대 카우마나 동굴 공원은 거대 용암 튜브가 많아 탐험가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