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71세 남성, 자기집 정원의 ‘용암 튜브’에 떨어져 사망
상태바
하와이 71세 남성, 자기집 정원의 ‘용암 튜브’에 떨어져 사망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08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하와이 빅아일랜드섬 힐로 용암지대에 사는 71세 남성이 자신의 집 정원에 있는 용암 튜브바닥에 떨어져 사망했다.

하와이에는 화산 폭발 때 형성된 용암 튜브가 숱하게 널려 있다. 햇빛이 비칠 정도로 구멍이 뚫려 있는 것도 있지만 어떤 것은 덤불들에 가려 잘 보이지 않을 수 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땅 밑을 뚫고 흘러들어간 용암이 천천히 식으면 동굴이라 하고, 며칠이나 몇주처럼 빨리 식어 형성되는 것들은 튜브라고 분류한다고 한다.

영국 BBC7, 이 남성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친구들의 신고로 며칠 만인 지난 4(이하 현지시간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하와이 경찰국의 로버트 와그너는 바닥이 무른 곳에서 직경 60의 구멍이 뚫리며 떨어져 7m 아래 바닥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힐로 일대 카우마나 동굴 공원은 거대 용암 튜브가 많아 탐험가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