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올해 공공비축 건조벼 수매 돌입
상태바
당진시, 올해 공공비축 건조벼 수매 돌입
  • 강봉조 기자
  • 승인 2019.11.08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7일까지 진행, 태풍 피해벼도 수매

사진 공공비축미 수매

당진시는 지난 7일 대호지 적서1농창을 시작으로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에 대한 수매를 이달 27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적서1농창 수매물량은 약 210(1=800, 168)이며, 이를 포함한 올해 시의 전체 공공비축 건조벼 총 수매 물량은 3198톤이다.

올해 건조벼 매입 품종은 삼광과 새일미 2개 품종으로, 사전에 이통장(매인협의회)으로부터 출하 물량을 배정받은 농가를 대상으로 당진지역 내 12개소에서 진행된다.

농가별 배정기준은 신설된 논 타작물 재배실적과 지난해 수매실적 및 벼 재배면적 등을 적용했으며, 수매정산은 예년과 같이 수매한 다음날 중간정산금(3만 원/40)을 농가에 지급하고 최종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이후부터 연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 지난해부터 공공비축미곡 매입대상 이외의 품종 혼입을 막기 위해 품종검정제도를 실시하면서 매입농가가 출하한 매입품종 외 품종혼입비율이 20% 이상인 농가는 5년 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올해는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어 판매가 어려운 벼에 대해 농가 손실을 최소화하고 시중에 저품질의 저가미가 유통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피해벼 매입도 함께 이뤄진다. 피해벼의 예상 매입물량은 약 651.4톤이다.

매입방법은 피해농가가 원하는 매일물량에 대해 전량 품종제한 없이 1115일부터 3일 간 당진지역 내 11곳을 지정해 수매하며, 수매 직후 중간정산금(2만 원/30)을 지급하고 공공비축 매입가격이 최종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된다.

시 관계자는 공공비축 건조벼와 피해벼를 합할 경우 올해 수매물량은 총 3849.4톤가량 정도 된다건조 벼 출하 시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수분함량을 13~15% 수준을 유지하고, 벼 정선 등 품질 관리도 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