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 전국 첫선 ‘공동세탁소’…기름때 찌든 작업복 500원에 세탁
상태바
김해서 전국 첫선 ‘공동세탁소’…기름때 찌든 작업복 500원에 세탁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0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지역 근로자들이 기름에 찌든 작업복을 단돈 500원에 세탁할 수 있게 되었다.

·소업체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가야클리닝은 김해 주촌면 골든루트산업단지 내 한국산업단지공단 김해지사에 자리를 잡았다. 1주일간의 시범운영을 마치고 지난 1일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중소사업장 노동자들을 위해 지자체에서 세탁소를 설치한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공동세탁소에는 50세탁기 3대와 55건조기 2대가 있다. 이곳에서는 세탁부터 수거, 배달까지 한 번에 이뤄진다. 이용료는 1500, 정산방법은 정기이용·1회이용·당일결제·월말정산 등 다양하다.당초 수요조사에서는 하루 200~300, 5일에 1000벌 이상의 세탁물량이 나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현재까지는 목표치의 10~25% 수준이라고 한다.

7500여개 중소기업이 있는 김해는 자동차와 조선 하청업체가 주를 이루고 있다. 대기업은 복지차원에서 오염된 작업복을 세탁할 수 있는 자체 세탁시설을 갖추고 있거나 외부업체를 통해 세탁한다. 그러나 중소영세기업 노동자들은 작업복을 세탁할 곳이 마땅히 없고, 기름때와 중금속 등에 의한 오염이 심해 일반 세탁소에서 받아주지 않아 세탁을 하기 어려웠다. 이에 노동계와 경영계, 지자체가 협력해 공동세탁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공동세탁소도 골든루트산업단지를 비롯해 덕암·내삼·테크노밸리 등 대규모 산업단지 4곳이 밀집된 곳에 설치했다. 300명 미만 제조업체, 386, 1만여명의 노동자들의 작업복을 우선 세탁한다. 김해지역자활센터가 위탁받아 운영하는 공동세탁소에는 기초생활수급대상자 등 지역 저소득층 주민 10명이 일하고 있다. 공동세탁소는 연말까지 작업복을 처음 맡기는 노동자에게는 무료 세탁 기회를 제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노동자들은 더 이상 유해물질이 묻은 작업복을 집으로 가져가지 않아도 되고, 지역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도 생겨났다. 공동세탁소 직원들은 일단 한번 맡겨보라며 홍보에 나섰다.김해지역자활센터 관계자는 공동세탁소 이용자들이 늘면 저소득층 일자리도 늘게 된다경남도와 김해시, 상공회의소가 설명회 등을 통해 공동세탁소 홍보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