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잡지 ‘샘터’ 폐간 위기 넘겨..김성구 발행인의 '감사의글' 화제
상태바
월간잡지 ‘샘터’ 폐간 위기 넘겨..김성구 발행인의 '감사의글' 화제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06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등 기업과 독자들 성원 쏟아져
샘터 창간호
샘터 창간호

재정 악화로 사실상 폐간될 위기에 처했던 월간잡지 샘터가 독자와 기업의 응원으로 계속 발행할 수 있게 됐다.

6일 샘터 출판사는 올 12월호를 마지막으로 휴간을 검토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으나 보도 이후 독자들의 성원과 우리은행 등 기업 후원에 힘입어 잡지 발행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샘터관계자는 사실상 폐간이라는 보도가 나간 뒤 많은 독자들이 전화를 걸어와 정기구독 의사를 밝혔고, 특히 우리은행이 후원과 은행 임직원들의 구독캠페인을 통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우리은행 외에도 다른 기업들도 여러가지 후원 방법을 논의중이라고 설명했다.

월간 샘터는 내년 4월 창간 50주년이 된다.

마지막 호가 될 뻔했던 샘터’ 12월호(통권 598)는 다음주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다음은 김성구 발행인의 감사의 글이다.

 

약속(約束)

다 지나간 일입니다. 하도 힘들어 불암산 아래 요셉수도원을 찾아갔습니다. 34일 새벽부터 밤까지 하루 일곱 번 기도를 드렸습니다. 몸은 피곤했지만 잠은 안 오고 멍한 상태에서 기계적으로 성경을 읽고 강론을 들었습니다. ‘도대체 난 왜 여기에 왔지?’ ‘나는 과연 샘터를 이끌어 갈 수 있을까?’ 끊임없는 질문에 답은 없고 몸과 마음에는 고통만 쌓여갔습니다. 마지막 날 새벽, 성경의 어느 한 구절을 신부님께서 읽어주셨습니다. “내 사랑하는 아들아! 내가 사랑하는 아들에게 짊어질 수 없는 십자가를 매게 하겠느냐?” 지금도 생생한 그 목소리가 기억나고, 이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다시 솟습니다.

신문, 방송에 샘터가 경영난으로 201912월호를 마지막으로 사실상 폐간한다는 뉴스가 쏟아졌습니다 . 그때부터 저는 안타까움과 위로, 격려, 배신감을 토로하는 전화와 문자를 500여 통 넘게 받았습니다. 샘터를 아끼고 샘터의 역사와 추억을 함께한 귀한 분들이지요. 그중 회사를 방문해서 격려금과 짧은 편지를 남긴 박모아덕순 님이 계십니다. 서독 간호사로 갔다가 평생의 꿈인 성악가로 거듭 나신 분이며, 오래 전 샘터 생활수기상을 받으셨지요. ‘내 곁의 다정한 동반자를 잃어버린 느낌입니다. 고국의 소식을 전해주던 다정한 친구였는데.’

또 어느 재소자분께서도 장문의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비록 갇혀있는 처지이지만 사회에 남아있는 돈을 익명으로 기부하겠습니다. 반드시 샘터를 계속 내주십시오.’ 우리은행의 후원도 큰 힘이 되었습니다. ‘시중 은행 중 저희가 제일 오래됐습니다. 49년 된 샘터가 1년만 더 버텨도 반세기인데, 힘이 되고 싶습니다.’

기적입니다. 기적! 그때 수도원에서 들었던 것처럼, 근본적인 어려움은 안고 가야겠지만 밑바닥을 딛고 다시 일어설 힘과 용기를 얻었습니다. 저와 샘터 식구들, 한 사람도 빠짐없이 약속합니다. 2020, 50년의 샘터는 휴간없이 독자 여러분을 찾아가겠습니다.

발행인 김성구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뉴일남4] 문재인 대통령과 벌거벗은 자유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