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태클에 고메즈 심각한 부상, 자책감에 눈물 쏟아
상태바
손흥민 태클에 고메즈 심각한 부상, 자책감에 눈물 쏟아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04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자신의 태클 인해 큰 부상을 당한 안드레 고메스의 상태를 보고 자책감으로 인해 눈물을 쏟았다.

손흥민은 4(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과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손흥민은 후반 18분 알리에게 감각적인 스루패스를 넣어주며 시즌 3호 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 33분 사고가 터졌다.

에버턴의 공격 때 손흥민이 공을 몰고가던 안드레 고메스에게 따라붙었다. 손흥민은 뒤에서 태클을 시도했고, 고메스는 넘어지는 과정에서 달려오던 토트넘의 세르주 오리에와 부딪히면서 부상을 당했다. 육안으로도 뚜렷하게 보일 정도로 끔찍한 부상이라 중계 화면조차 리플레이 장면을 내보내지 않았을 정도였다.

마크 앳킨슨 주심은 백태클에 대해 손흥민에게 경고를 줬다가, 고메스의 부상 상태가 심각한 것을 보고 비디오 판독(VAR) 끝에 퇴장으로 판정을 바꿨다. 고메스는 잠시 정신을 잃은 상태로 응급처치를 받은 뒤 들것에 실려 나갔고, 손흥민은 머리를 감싼 채 울먹이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팀 동료인 알리는 "손흥민은 경기 후 라커룸에서도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로 울었다"고 설명하며 부상 당한 고메스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그가 회복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손흥민의 퇴장 이후 수적열세에 몰린 토트넘은 에버턴에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알리가 손흥민에 대한 이야기를 영국 'BBC'를 통해 전했다. 우선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자세히 보고 싶지 않았다. 그저 행운이 있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말한 알리는 "손흥민은 눈물을 흘렸고 (정신적으로) 무너졌다. 하지만 그것은 그의 탓이라고 볼 수 없다. 손흥민은 정말 좋은 사람들 중 한 명이다. 그는 고개조차 들지 못했고 너무 많이 울고 있었다"라며 안타까운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 부상은 마음속에 남아 있겠지만 프로로서 마음을 잘 지켜야만 한다. 우리는 팀으로서 서로에 대한 신뢰를 지켜야만 한다"고 덧붙이며 어려운 팀 상황을 타개해야 한다는 생각을 나타내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