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남부 전역 물에 잠긴다...기후변화로 인해 최대 1억5천만명 집잃어
상태바
베트남 남부 전역 물에 잠긴다...기후변화로 인해 최대 1억5천만명 집잃어
  • 전용현 기자
  • 승인 2019.11.0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남부 수몰 위기
2100년, 6억 명 이상 수몰 위기
미국 비영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 연구진 연구결과 충격
기후위기에 따른 해수면 상승의 영향으로 베트남 남부 전역 수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예상범위 3배의 연구결과 발표다.
기후위기에 따른 해수면 상승의 영향으로 베트남 남부 전역 수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예상범위 3배의 연구결과 발표다.

베트남 남부 수몰 위기

2050년까지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세계인구 중 15천만 명이 집을 잃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베트남 남부 지역 전역이 수몰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진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비영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 연구진은 29(현지시간)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영향 범위가 기존 예상치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내용의 논문 발표 내용을 보도했다.

연구에는 해수면 상승의 영향을 분석할 때 사용되는 위성사진 판독을 기반으로 이뤄졌다. 세밀하고 정밀하게 지형지물을 배제한 땅의 높이를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해 이번 연구에 적용했다. 연구 결과 만조를 기준으로 2050년에는 15천만 명이 예상 해수면보다 낮은 지역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2100, 6억 명 이상 수몰 위기

클라이밋 센트럴은 지구온난화가 현재와 같은 정도로 지속될 시 최악의 경우 2100년에는 약 64000만 명이 수몰될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2050년에는 거주지 수몰과 상시 홍수 위험에 처한 전 세계 인구가 3억 명에 이른다는 결과를 보였다. 기존에 예상했던 7900만 명의 3.8배에 달하는 수치다. 관련 학계나 정부의 대비보다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베트남의 인구 4분의 1이 거주하는 남부 지역이 수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만 명이 밀집해 거주하고 있는 남부 지역의 경제 수도 호찌민도 이에 해당된다.

 

태국은 2050년까지 침수 예상 지역에 10%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었다. 태국의 수도인 방콕이 침수 위험에 처해있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인도네시아 반둥공과대(ITB)의 하사누딘 아비딘 교수와 헤리 안드레아스 연구원팀은 2050년에 자카르타의 절반 이상이 물에 잠기고 북자카르타는 흔적도 없이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최근 20년간 진행된 자카르타 지역의 지반 침하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영향을 토대로 연구한 결과다.

 

안드레아스 연구원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연안 지역인 북자카르타 행정구는 연평균 25cm씩 가라앉고 있어 2050년에는 전체 면적의 95%가 물 밑으로 완전히 자취를 감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유엔 재난위험경감사무국의 로레타 히버 지라르데는 지구 온난화로 더 많은 지역에 홍수가 발생하고 땅을 잃은 태국의 농부들은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쫓겨나게 될 것이다고 걱정했다.

 

중국의 상하이, 인도 뭄바이 역시 해수면 상승에 취약한 지역으로 밝혀졌다. 이라크 바스라, 이집트 알렉산드리아도 수몰 위험 지역으로 전해졌다. 특히 두 곳은 다수의 역사와 문화유산이 있는 곳으로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

 

인구 거주 이전 필요

클라이밋센트럴은 홈페이지에 논문 연구결과를 소개하면서 임시방편으로나마 방파제·방조제 등을 시급히 설치해야 한다장기적으로는 세계 각국 정부가 나서 위험 지역 인구의 거주지 이전이 필요할 것이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기후변화로 인한 생존의 위협에 곧 닥칠지도 모른다는 재앙이라는데 있다. 현실로 다가온 위협에 놓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온난화 속도를 늦추는 방법밖에 없다. 또한 침수 대비 방벽 설치 혹은 주거지 이전이라는 선택지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해수면 상승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미국 기후·안보센터의 자문단에 소속된 존 카스텔로 전 해병대 중장은 "지금까지는 환경 문제에 가까웠다면, 이제 인도주의와 안보, 군사적 문제가 됐다"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이주가 지역 갈등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