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에너지나눔대축제 성황리에 종료…
상태바
밀알복지재단, 에너지나눔대축제 성황리에 종료…
  • 임영화 기자
  • 승인 2019.10.22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라위에 에너지일자리센터 만든다.
밀알복지재단,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2019 에너지나눔대축제’ 개최
행사 수익금은 말라위에 에너지일자리센터 건립에 사용… 빈곤주민 자립 도울 예정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최근  개최한 ‘2019 에너지나눔대축제’가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22일 밝혔다,

에너지나눔대축제

밀알복지재단이 주최하고 쇼디치커뮤니케이션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에너지 부족을 겪는 아프리카 말라위의 빈곤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축제에서는 ‘희망 에너지 빌리지’라는 주제로 현지에서 실제 쓰이는 태양광랜턴을 직접 만들어보는 ‘태양광 랜턴 만들기’와 아프리카에서 흔히 사용되는 원단인 ‘키텡게(Kitenge)를 활용한 ‘친환경 물품 만들기’, 말라위 현지 빈곤마을을 그대로 재현한 ‘은코마 마을 체험’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현장을 찾은 시민들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말라위의 현 에너지 실태와 이번 축제의 수익금으로 건립될 에너지일자리센터로 만들어질 변화를 체험했다.

또한 저녁 6시부터 진행된 ‘에너지 나눔 콘서트’에는 가수 벤과 홍이삭, 미아가 출연해 나눔을 독려하는 감성적인 라이브 공연을 선보였다.

행사에 참여에 한 시민은 “즐겁게 나눔에 참여할 수 있는 행사가 있어 가족들과 함께 참여하게 됐다”며, “전기 없이 살아가는 말라위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밀알복지재단은 2012년부터 제3세계 빈곤지역에 태양광랜턴을 보급해 에너지빈곤 종식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에는 에너지일자리센터를 설립해 현지 주민들의 자립을 지원하고자 한다”며 “뜻깊은 행사에 참여해주신 많은 시민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마련된 수익금은 말라위에 에너지일자리센터를 건립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에너지일자리센터는 에너지빈곤국에 태양광발전설비를 지원해 현지 주민들의 자립을 돕는 밀알복지재단의 에너지 나눔 사업이다. 전기시설이 없어 아날로그 방식으로 진행되던 현지 산업에 태양광에너지를 도입하는 것으로, 생산성을 높여 현지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과 수익성을 강화하는 내용이다.

한편 이번 ‘2019 에너지나눔대축제’는 고려기프트(주), (사)대한SNS운영자협회, (주)이지텍, 세화, KT파워텔이 후원했으며 미디어 후원에는 이투데이가 동참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