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윤중천 접대 보도한 한겨레, 지면 사과하면 고소 취하 검토"
상태바
윤석열 "윤중천 접대 보도한 한겨레, 지면 사과하면 고소 취하 검토"
  • 백혜숙 기자
  • 승인 2019.10.1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고소는 시민의 권리, 국회의원, 검찰총장 등은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 생각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17일 열린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참석했다. (사진출처= JTBC방송 캡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17일 열린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참석했다. (사진출처= JTBC방송 캡처)

[내외신문=백혜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하여  최근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한겨레21은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2013년 윤중천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 이어리 등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지만, 검찰이 별장 접대가 이뤄졌는지 확인하지 않고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한겨레 신문의 기사에 대해 제 의견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 겨레21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고소 취하를 권유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금 의원은 우선 '한겨레21'을 겨냥해 "첫번째로, 제목을 쓰면서 김학의 성접대 재수사 과정에서 나왔다고 하여 윤 총장이 부당한  접대를 받은 것과 같은 인상을 받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로, 한겨레 보도 자체에 의하더라도 윤중천에게 당시 검찰총장을 소개했다는 임모 씨에 대해 조사했다. 윤석열 검사에 대해 특정해 묻지 않았다고 문제를 삼고 있는데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기사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금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범죄피해를 당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고소하는 것은 시민으로서 당연한 권리"라면서 "다만  초임검사 시절, 시보로 와있던 사법연수생이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해서 고소장을 낸 것이 있다. 그때 선배 검사들이 고소 철회를 시켰다. 한 명의 검사도 이견이 없었다. 검사는 고소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당시 그 연수생도 납득했다"고 둘러 말했다.

덧붙여서, 금 의원은 "저는 검찰총장께서 문제를 삼는 취지도 충분히 알겠고, 말릴 권리도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은 퇴임한  조국 전 장관도 민정수석 시절에 악플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했다. 현재 검찰총장도 언론기관을 고소한다. 이런 일이 생기면 일반 시민들이 고소하는 문화가 많아질거라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국회의원, 검찰총장 등은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서부지검에서 수사하는데 관여 안할거라 신뢰한다"며 "그러나 검찰총장이 고소인이 된 사건 자체가 적절한지, 본래적 의미의 범죄라면 모르지만 명예훼손 고소가 적절한지, 깊이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답변에 나선 윤 총장은 "저도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 본적이 한번도 없다. 의원님 못지 않게 인터넷에서 어마무시한 공격을 많이 받았다.한번도 고소한 적 없었다.그러나 이 보도는 대표 언론 중 하나가 제가 판단하기로는 언론으로서 늘상 해야하는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다. 개인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라는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언론도 상응해 사과를 해야하는데 후속보도를 계속 냈다"며 "그들은 검찰총장이 윤중천에게 접대 받았다는 듯한 내용을 독자들에게 인식시켰다"고 질타했다. 또한,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다 밝히고 이런 보도가 명예훼손이 된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고 지면에 해 준다면 고소 유지에 대해 재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서 윤 총장이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한겨레21' 하어영 기자 및 보도 관계자들에 대해 윤  총장은 앞서 지난 11일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14일 사건을 형사4부(부장검사 변필건)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노매드랜드’ 감성 가득 무삭제 클립 공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직접 들려주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18번'!
  • 2021년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서유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TV 토론 거짓말 논쟁 이어가..
  • 샘문 평생교육원 수료식 및 민간자격검정 자격증 교부식 성료
  • 목련꽃 활짝 성큼 다가온 봄소식..
  • 엠마 스톤-라이언 레이놀즈 ‘크루즈 패밀리: 뉴 에이지’ 5월 5일 개봉 & 메인 포스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