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로 거듭나기 100일”
상태바
“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로 거듭나기 100일”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10.10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명교 청장 취임 100일

박남수/기자]  충남경찰청장(치안감 이명교)은,10월 11일 취임 100일을 맞았다. 이 청장은 주민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치안정책에 반영하는 공동체 치안,“현장활력회의”를 통한 상하소통 등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꼼꼼한 리더십으로 충남치안 및 충남경찰 내부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이 청장은 취임 당시부터 현재까지“주민은 경찰의 존재 및 신뢰의 토양이므로 주민의 마음을 얻는 경찰활동이 되어야 함”을 강조하면서,


주민의 마음을 얻는 치안활동을 전개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필요한 사소한 것들에도 귀 기울이고 주민의 입장에서 도울 수 있는‘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이 될 것을 거듭 당부 해왔다.


실제로 이 청장은 충남지역 출신이면서 충남경찰청 강력계장, 충남당진경찰서장 등을 역임하면서 충남지역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수렴한 설문조사 자료 등을 토대로 치안정책을 펼치는 등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동체 치안활동을 전개하였고,
 

또한, 교통사고 지점·유형 등을 분석하여 교통안전 활동 방향을 설정한 후 집중단속, 교통안전 시설개선, 교통안전 홍보 활동을 추진하는 등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활동을 강화하였으며,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충남경찰의 치안지표 역시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이 청장 취임일인 금년 7월 4일부터 10월 초까지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08명에서 75명으로 33명 감소, 5대 범죄 발생 건수는 5,533건에서 5,101건으로 432건 감소한 반면, 검거율은 72.5%에서 74.5%로 2% 상승하였다.


아울러, 이 청장은 이러한 대외적인 노력뿐만 아니라 내부적으로“상급자가 솔선수범하고 직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여‘출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 줄 것”을 강조 해왔다.


이를 위해, 도내 각지의 치안현장에 직접 방문하여 현장경찰관을 격려 하였고,‘현장활력회의 간담회’를 통하여 현장경찰관들의 고충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특히, 항상 사건·사고에 노출되어 있는 현장 경찰관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예방 및 치료를 위해 충남경찰청·순천향대학병원 간 협업으로 ‘마음동행센터’를 개소하여 운영하는 등 충남경찰의 직무 내부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청장은“앞으로도 충남경찰은 도민의 의견을 경청하여 사소한 불편까지 세세히 살펴 주민들이 가장 편안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충청남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CARPOS, 손해보험협회와『보험정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청와대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