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전시 14주년, 이제 로봇을 산업으로 완성 로보월드(ROBOT WORLD)」 개막
상태바
로봇 전시 14주년, 이제 로봇을 산업으로 완성 로보월드(ROBOT WORLD)」 개막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10.10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 부품, 장비 자립화로 제조업 혁신을 뒷받침

[박남수/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주최하고,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2019 로보월드(ROBOT WORLD)’가 10.9(수)~10.12(토)까지 4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2019 로보월드’는 로봇 전시회, 로봇 경진대회와 함께 로봇 컨퍼런스 등 다양한 부대행가 진행되는 국내 최대·최고(最古)의 로봇 전시회이다.


그 간 국내 로봇산업은 1회 전시회가 개최된 ‘06년 7천억원 수준이었던 시장규모가 ’17년에는 5조원 규모로 7배 이상 성장하는 양적 성과가 있었으나, 2,200여개 로봇기업 중 매출액 2천억원 이상 기업이 2개에 불과하는 등 질적인 측면에서 한계점도 있었다.


최근 우리경제를 둘러싼 산업환경 변화로 로봇산업이 신산업을 넘어 주력산업으로 성장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여러 기업들이 우수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며,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두산로보틱스, 뉴로메카,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협동로봇을 전시하고, 로봇시장에 새롭게 진출한 제우스는 6축 다관절 제조로봇을 전시한다.


특히, SBB테크와 두산모트롤은 자체 개발한 로봇 감속기를 전시하여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트위니, 유진로봇에서는 자율주행 물류로봇을 전시하여 향후 제조업 및 서비스업에서의 물류 혁신을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자유무역질서와 국제분업구조를 위협하는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로 국내 제조 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하며,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금년 로봇시장에 처음 진출한 제우스에서 고가의 로봇도입이 어려운 고교·대학교 로봇학과 등을 대상으로 제조로봇을 기부하는 기증식이 진행되었으며, 제조로봇을 처음 접하는 학생들에게는 이제 국산로봇도 일본, 유럽 등 해외로봇과 비교하여 성능이 뒤쳐지지 않는다는 인식이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번 로보월드에서는 현장에서 로봇을 제작하여 우열을 가리는 ‘로봇 경진대회’, 협동로봇을 주제로 하는 ‘로봇 컨퍼런스’와 ‘신제품 런칭쇼’, ‘로봇기업 채용설명회’, ‘자율주행로봇 포럼’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개최되며,산업부가 방위사업청 및 과기정통부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드론·로봇 분야 민군협력 협의회’도 열려 군 관계자들과 함께 드론·로봇분야 첨단 신기술의 국방분야 활용도 모색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CARPOS, 손해보험협회와『보험정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청와대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