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최북단 백령도 형형색색 코스모스 만개
상태바
서해 최북단 백령도 형형색색 코스모스 만개
  • 조성화 기자
  • 승인 2019.10.0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발길 줄이어…

옹진군(군수 장정민) 백령도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일대(10ha)에 형형색색의 코스모스가 바람에 한들거리며 수줍은 미소로 관광객과 주민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옹진군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일대 10ha에 형형색색 코스모스를 배경으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옹진군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일대 10ha에 형형색색 코스모스를 배경으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옹진군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일대 10ha에 형형색색 코스모스를 배경으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옹진군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일대 10ha에 형형색색 코스모스를 배경으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옹진군은 2008년부터 백령면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44ha튤립, 유채, 코스모스, 메밀, 해당화 등 경관작물을 심고 억새밭 둘레길 탐방로와 쉼터를 조성해 백령도를 찾는 관광객, 주민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왔다.

올해는 코스모스 파종시기를 8월초로 늦춰 10월 초순을 기점으로 만개 하였으며, 백령도를 방문하는 관광객 및 주민들은 화려하게 수놓은 코스모스와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 화려한 코스모스 이외에 간척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 억새 둘레길, 포토존 등은 연인, 가족단위 방문객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진촌 솔개지구 간척지 44ha에 봄에는 튤립과 유채, 여름에는 메밀과 해당화, 가을에는 코스모스와 같대 밭, 겨울에는 호밀 등이 재배돼 사계절 내내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다.

옹진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백령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코스모스 절경과 함께 멋진 가을추억을 만들어 옹진군에 대한 기억을 소중하게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