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 추진
상태바
영동군,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 추진
  • 김학영 기자
  • 승인 2019.09.2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의 대상마을은 용산면 가곡리, 양강면 괴목리, 영동읍 하가리, 양강면 내만리의 4개 마을이다. 이들 마을은 정수식물 식재, 주민환경교육, 수질모니터링, 하천준설, 도랑정화활동, 찾아가는 환경 음악회 등을 내실있게 추진

[내외신문 / 김학영 기자] 충북 영동군이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위한 추진 중인 '2019년도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순항하고 있다.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 수질정화를 위한 생태둠벙 조성, 오염물질 유입 차단, 소규모 습지조성, 오염퇴적물 및 방치된 생활쓰레기 등의 수거·처리 등 자발적 주민참여

환경부가 추진하는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은 수질정화를 위한 생태둠벙 조성, 오염물질 유입 차단, 소규모 습지조성, 오염퇴적물 및 방치된 생활쓰레기 등의 수거·처리 등 자발적 주민참여형 도랑관리 사업이다. 수질 및 수생태계 건강성을 회복하고, 자연이 살아있는 깨끗한 청정마을 조성에 목적이 있다. 군은 금강수계기금 5천700만원의 사업비로 충북환경운동연합 영동군지부(대표 배임식) 주관으로 10월까지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영동군의 대상마을은 용산면 가곡리, 양강면 괴목리, 영동읍 하가리, 양강면 내만리의 4개 마을이다. 이들 마을은 정수식물 식재, 주민환경교육, 수질모니터링, 하천준설, 도랑정화활동, 찾아가는 환경 음악회 등을 내실있게 추진하고 있다. 마을이 점검 살기 좋아지고 쾌적해지는 것은 물론 주민 화합과 공동체 회복의 계기가 마련돼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27일 용산면 가곡리 마을에서는 사업 중간현황을 점검하고 사업효과를 제고하기 위해 하천정화활동과 찾아가는 환경음악회 등이 열리며 해당마을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다시 모았다.

군 관계자는 "오염물질 유입, 복개, 인공구조물 설치, 건천화 등으로 훼손된 도랑의 다양한 정화·복원 사업으로 마을의 생활환경이 쾌적해질 수 있도록 사업의 체계적 추진과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내외신문/김학영 기자 seoulk1004@gmail.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랑스 여자’ 주변에 갇히지 말고 접경에 서서 삶을 선택하라.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