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추경호 "우원식 국회의장 중립의무 위반 해명 사과해야"

김봉화 | 기사입력 2024/07/04 [14:56]

추경호 "우원식 국회의장 중립의무 위반 해명 사과해야"

김봉화 | 입력 : 2024/07/04 [14:56]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 심각한 얼굴로 참석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우원식 국회의장이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 입장을 밝힌 것은 중립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 하면서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이 어제 채상병 특검법안을 상정 하면서 이 법안이 통과 되기를 바라며, 대통령이 재의요구권을 행사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본인의 뜻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장으로서 중립 의무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며 국회의장은 중립적인 회의 진행으로 국회를 대표하고 의사를 정리할 의무가 있는데도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회의장 자리에 있으면서 특정 법안에 대해 표결을 앞두고 찬성 입장을 표명하고, 특정 정당과 같은 입장을 제시 한다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우원식 국회의장에 대해 중림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을 사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 중립 의무를 요구하고 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우원식 국회의장이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재의요구권에 대해 이래라 저래라 간섭하는 것은 삼권분립 헌법 체계를 부정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의장은 중립적인 회의 진행으로 국회를 대표하고 의사를 진행해야 하는데 특정 법안의 표결을 앞두고 찬성 입장을 표명하며 특정 정당과 같은 입장을 제시 하는일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원식 국회의장의 중립 의무 위반과 삼권분립 유린 발언에 대해 강력 유감을 표하며 우원식 국회의장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