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상현 의원 ‘코인사기 제보센터’ 운영

하상기 | 기사입력 2022/09/26 [12:16]

윤상현 의원 ‘코인사기 제보센터’ 운영

하상기 | 입력 : 2022/09/26 [12:16]

▲ 윤상현 국회의원(국민의힘, 인천 동구미추홀구을)프로필 사진(제공=윤상현의원실)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상현 국회의원(국민의힘, 인천 동구미추홀구을)은 오는 104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코인사기 제보센터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28만명 50조원이상의 피해 금액이 발생한 테라, 루나 등 가상화폐 관련 사태 이후 가상자산에 대한 경계와 주의가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금융당국 등으로부터 충분한 규제가 이루어지지 않는 등 소비자 보호 사각지대에 있는 대표적인 분야가 코인 관련 사기문제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연방거래위원회(FTC)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소비자들이 가상자산 사기로 피해를 봤다고 신고한 금액이 약 12600억원에 달하는 등 투자 관련 사기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고,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사기 사례가 급속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회 정무위원회 윤상현 의원실에서는 2022 국정감사를 앞두고 코인사기 피해, 코인 마켓 메이킹 피해, 코인 다단계 피해, 거래소와 코인이 연계된 피해사례, 거래소의 코인투자 후 상장에 따른 이해상충문제, 게임회사의 P2E 마켓 메이킹 문제, NFT문제, DAO 문제, 코인 관련 용역 분쟁, 코인 주주 간 해외분쟁, 부산 블록체인특구관련 분쟁, 코인거래 활성화로 인한 사회적인 부작용 등 코인문제 전반에 관하여 제보를 받는 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제보는 제보자의 비밀 보호를 위해 구글닥스(제보받는 곳 : bit.ly/윤상현코인제보센터)를 통해 받는다. 제보자의 신원과 정보 보안은 철저히 보장된다.

 

윤 의원은 "최근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코인 사기와 관련하여 피해를 최소화하고 한시라도 빠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제보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제보받은 정보를 통해 문제를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입법활동 및 정책제안 등을 통해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 윤상현 의원 ‘코인사기 제보센터’ 운영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