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주도, 교통약자 이동지원 바우처택시 운영 효과 톡톡

바우처택시 141대 확보… 이용자 평균 대기시간 대폭 단축(28분→19분)

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2:19]

제주도, 교통약자 이동지원 바우처택시 운영 효과 톡톡

바우처택시 141대 확보… 이용자 평균 대기시간 대폭 단축(28분→19분)

전태수 기자 | 입력 : 2022/09/24 [12:19]

 

 

[내외신문/전태수 기자]제주특별자치도가 교통약자 이동지원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도입한 교통약자 바우처택시가 이용자 대기시간을 10분가량 단축시키며 교통약자 이동권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바우처택시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택시로, 장애인 이용 시 책정된 교통약자 요금만 지불하고 택시기사에게 추가 요금을 보전해 주는 방식

 

7~8월 운영 분석 결과, 2021년 대비 월평균 이용 건수가 2만 4,400건에서 2만 9,423건으로 20.6% 증가했지만 이용자 평균 대기시간은 28분에서 19분으로 단축됐다.

 

30분 이내 탑승률은 66.3%에서 80.5%로 상승했으며, 1시간 이상 대기율은 8.5%에서 3.5%로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도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이사장 부형종)에서 위탁 운영하는 교통약자 이동지원 서비스는 당초 특별교통수단 66대와 임차택시 43대를 운영하고 있었다. 배차 대기시간을 줄이고 늘어나는 이용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임차택시를 바우처택시로 전환했으며 현재 특별교통수단 68대와 바우처택시 141대를 확보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교통약자의 안전한 이동과 쾌적한 환경을 보장하기 위해 올해 특별교통수단 2대를 추가 확보하고 노후차량 8대를 교체했다.

 

앞으로도 택시기사들의 단거리 운행 기피 문제를 해결하고 읍면지역의 배차 대기시간을 더욱 단축하기 위해 차량을 추가 확보하는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개선해나갈 방침이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예측 가능한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해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제주도, 제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