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귀포시 이․미용사회 36년째 꾸준한 봉사활동 이어가

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2:17]

서귀포시 이․미용사회 36년째 꾸준한 봉사활동 이어가

전태수 기자 | 입력 : 2022/09/24 [12:17]

 

 

[내외신문/전태수 기자] 서귀포시 이․미용사회는 사회복지시설 및 소외계층 등을 대상으로 복지시설, 복지관, 경로당 등 방문하여 36년째 꾸준한 이․미용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서귀포시 대한미용사회 서귀포시지부(지부장 송봉숙)와 한국이용사회 서귀포시지부(지부장 박홍성)에서 전문기술들을 가지고 1987년부터 사회복지시설 방문 이․미용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거동 불편 어르신, 독거노인, 취약계층 가구 및 미용업소 취약 지역인 가파도까지 사랑의 가위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대정에서 성산까지 요양원, 시립사랑원, 주간보호센터 등 26개소 월 1회 정기적인 방문 미용 활동과 지역행사 시 다문화가정 등 합동결혼식, 어르신 팔순․경로잔치‧장수 사진 촬영 시 화장 및 머리 손질, 주민센터 등 연계 거동 불편 환자, 독거노인 등 가정방문 머리 손질, 가파도 등 미용업소 취약지까지 다양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어 호응도가 매우 높다.

 

한편 코로나19 발생 전 2019년도에는 평안요양원, 시립사랑원, 정혜재활원, 주간복지타운보호센터, 서귀포시사회복지관 등 30개소 시설 등에 이․미용 회원 275여 명이 참여하여 327회에 걸쳐 13,679명에게 커트, 올림머리, 화장 분장 등 제공하였으며,

 

코로나19 발생 2년간은 시설 제한으로 2020년에는 복시시설 등 35개소 158회 4,786명, 2021년에는 복지시설 등 22개소 81회 2,170명에게 머리 손질 등 제공했다.

 

올해도 요양원, 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30여 개의 시설에 대해 월 1회 이․미용사회 사랑의 가위 손길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소외계층 등의 개인위생 수준 향상뿐만 아니라 훈훈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 이․미용사의 아름다운 선행이 계속 이어져 나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 등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제주도, 서귀포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