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通[통]했다...섬 부흥책

- 인천 섬 관광상품 매진 & 높은 예약률로 성황 - 여객선 운임 지원, 섬 관광 콘텐츠 발굴, 섬발전지원센터 운영 등 실효 거둬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8/07 [14:17]

인천시, 通[통]했다...섬 부흥책

- 인천 섬 관광상품 매진 & 높은 예약률로 성황 - 여객선 운임 지원, 섬 관광 콘텐츠 발굴, 섬발전지원센터 운영 등 실효 거둬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8/07 [14:17]
도도하게 살아보기 소이작도 상품배너(이미지제공=인천시청)
도도하게 살아보기 소이작도 상품배너(이미지제공=인천시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시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출시한 섬 관광 상품이 매진과 높은 예약률을 기록하며 성황중이다. 

인천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섬 부흥 정책들이 지난 4월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되살아난 관광수요와 맞물리면서, 코로나로 주춤했던 섬 관광이 활기를 되찾는 모습이다.

지난 7월부터 운영 및 판매를 시작한  ‘섬 테마 시티투어’ 상품의 경우 선재·영흥, 무의도 노선은 8월 출발 상품까지 모두 예약이 완료됐으며 8월 마지막 주 출발하는 강화상품만을 몇 좌석 남겨둔 상태다.    

숙박형 상품인 ‘인천섬 도도(島島)하게 살아보기’의 경우 9, 10월 출발 상품까지 빠르게 예약이 진행 중으로 7월 31일 기준, 모객률은 33%(전체 목표 모객 700명 중 228명 모객)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7월 23일 3년 만에 덕적도 서포리에서 열린 주섬주섬 음악회도 총 5,786명(온라인 5,217, 오프라인 569명)관람객이 참여해 성황리에 마쳤다. 

오프라인 참여자의 약 10%가 주섬주섬 음악회 패키지 상품(선박·푸드존이용권·조식 포함)을 이용해 음악회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섬관광상품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는 것은 높은 가성비 덕분이다. 

선재·영흥도, 무의도, 강화도를 둘러보는 3개의 노선으로 마련된 ‘섬 테마 시티투어’의 가격은 1만원~1만5000원 선(인천시민 8,000~1만2000원). 평균 8시간이 소요되는 일정에 각 지역 주요 체험프로그램이 포함돼있거나 할인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5세 미만 자녀(1가정 당 1명)는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소이작도와 덕적도, 불음도, 장봉·신시모도, 백령·대청도 등 5개 상품으로 구성한 ‘도도하게 살아보기’의 경우도 인천시가 상품가의 약 43%에 해당하는 숙박비를 지원해 이용객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상품가격은 4만원에서 29만원 사이, 선박비 할인 혜택을 받는 인천시민의 경우 더 저렴한 가격으로 상품 이용이 가능하다. 

섬 관광상품 기획, 판매 이외에도 인천시가 꾸준히 추진해온 다양한 섬 부흥 정책들은 인천 섬 관광 회복을 앞당긴 추진력으로 작용했다. 

비도서민의 여객선 운임 지원 사업을 비롯해 섬관광 콘텐츠 발굴·육성 사업 및 섬발전지원센터 운영 등은 섬 관광 수요의 저변 확대와 섬 관광 활성화 기반을 마련했다.

인천시는 인천시민(80%)과, 타시도민(50%)의 여객선 운임을 지원하며,  관광편의 시설 조성 및 도서특성화 사업 운영을 통해 섬관광 콘텐츠 발굴과 주민소득 증대를 지원하고 있다. 또 섬 발전지원센터는 모니터링과 현장지원 및 컨설팅, 역량강화교육 등을 통해 섬 발전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다.  

한편 인천시는 올해 3회째를 맞는 섬의 날(8월8일) 기념행사에 참가해 인천 섬의 매력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섬의 날은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과 함께 공감하기 위해 제정된 날로 올해는 ‘섬, 대한민국을 띄우다’를 주제로 8일부터 14일까지 군산에서 기념행사가 진행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광역시, 인천시, 섬의날, 섬테마시티투어, 인천섬도도하게살아보기, 인천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