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더 배트맨’ 첫 주 50만 돌파 올해 최고 오프닝 기록! 전 세계 73개국 박스오피스 1위!

- 영웅이 될 것인가 악당이 될 것인가- 운명을 결정할 선택만이 남았다

조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3/07 [12:55]

‘더 배트맨’ 첫 주 50만 돌파 올해 최고 오프닝 기록! 전 세계 73개국 박스오피스 1위!

- 영웅이 될 것인가 악당이 될 것인가- 운명을 결정할 선택만이 남았다

조동현 기자 | 입력 : 2022/03/07 [12:55]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2022년 첫 히어로 블록버스터 더 배트맨이 국내 개봉 첫 주 5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지난 주 전 세계 73개국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고, 북미에서는 12,850만 달러의 수익으로 팬데믹 기간 개봉영화 오프닝 2위를 기록했다.

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영화 더 배트맨6일까지 누적관객수 500,636명을 동원하며 개봉 6일만에 5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이에 2022년 국내 개봉한 한국영화와 외국영화를 통틀어 개봉 첫 주 최고 오프닝 성적을 거뒀다.

개봉 후 박스오피스 1위와 실시간 예매율 1위 수성을 지키고 있어 금주에도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지난 주 북미를 포함해 영국, 멕시코, 오스트레일리아 등 74개국에서 일제히 개봉한 더 배트맨73개국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월드와이드 24,850만 달러, 한화로 3천억원이 넘는 수익을 거두는 등 전 세계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북미에서는 12,85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뒀다. 이는 팬데믹 기간 개봉영화 중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에 이어 2, DC 영화 중 배트맨 대 슈퍼맨’, ‘다크 나이트 라이즈’, ‘다크 나이트에 이어 역대 4번째에 달하는 오프닝 성적이다.

더 배트맨에 대한 세계적인 신드롬이 대단하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85%로 프레시 마크 인증을 획득했고, 팝콘 지수 90%, 시네마 스코어 A-의 역대급 관객 점수를 받는 등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관객들은 배트맨이라는 캐릭터 특유의 다크함을 한껏 살린 한편 거대한 스케일의 액션 블록버스터의 장점을 극대화한 맷 리브스 감독의 연출력과 새로운 배트맨 로버트 패틴슨의 완벽한 열연, 셀리나 카일-캣우먼 조이 크라비츠의 매력, 수수께끼 빌런 폴 다노의 연기력을 칭찬하고 있다. 로버트 패틴슨과 조이 크라비츠 커플의 케미는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알프레드 역의 앤디 서키스, 고든 경위 역의 제프리 라이트, 펭귄 역의 콜린 파렐의 놀라운 변신과 카마인 팔코네 역의 존 터투로, 길 콜슨 역의 피터 사스가드, 벨라 레알 역의 제이미 로슨 등 명배우들이 활약도 높이 평가하고 있다. 마치 짐승처럼 공포감을 극대화시키는 배트모빌 등장 장면처럼 사실적인 액션과 영화의 분위기를 배가시키는 사운드 디자인과 OST, 고담시의 프로덕션에 대해서도 감탄하고 있다. 특히 희망에 대해 더욱 강조하는 이번 영화의 주제는 어둠 속에서 한줄기 희망의 빛이 되는 배트맨이라는 영웅이 가진 특징과 어우러져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을 겪은 관객들에게 더 특별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영화 더 배트맨은 자비 없는 배트맨과 그를 뒤흔드는 수수께끼 빌런 리들러와의 대결을 통해 히어로 무비 사상 가장 사실적이면서 인정사정 없는 폭투 액션과 강력하고 무자비한 배트맨의 등장을 알린다. 배트맨으로서 활동한지 2년차인 브루스 웨인이 탐정으로 활약해 추리극으로서의 매력을 더한다. 2D, IMAX, 돌비 애트모스 & 돌비 비전(Dolby Atmos & Vision), ScreenX, 4DX, SUPER 4D 포맷으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